QT

고린도후서 7:2~7
7:2 마음으로 우리를 영접하라 우리가 아무에게도 불의를 하지 않고 아무에게도 해롭게 하지 않고 아무에게도 속여 빼앗은 일이 없노라
7:3 내가 정죄하려고 이 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이전에 말하였거니와 너희로 우리 마음에 있어 함께 죽고 함께 살게 하고자 함이라
7:4 내가 너희를 향하여 하는 말이 담대한 것도 많고 너희를 위하여 자랑하는 것도 많으니 내가 우리의 모든 환난 가운데서도 위로가 가득하고 기쁨이 넘치는도다
7:5 우리가 마게도냐에 이르렀을 때에도 우리 육체가 편치 못하고 사방으로 환난을 당하여 밖으로는 다툼이요 안으로는 두려움이라
7:6 그러나 비천한 자들을 위로하시는 하나님이 디도의 옴으로 우리를 위로하셨으니
7:7 저의 온 것뿐 아니요 오직 저가 너희에게 받은 그 위로로 위로하고 너희의 사모함과 애통함과 나를 위하여 열심 있는 것을 우리에게 고함으로 나로 더욱 기쁘게 하였느니라

 

바울과 고린도교회의 갈등은 바울이 고린도 교회의 대해서 교회다움을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고린도교회에 대해서 교회다워지라고 했고 성도다워지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고린도교회가 그러한 책망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인격적인 문제로 비화시키면서 바울과 고린ㄷ교회가 대립하고 갈등한 것입니다. 여기서 바울은 책임에 대해서 이야기합니다. 교회에는 책임이 있고 성도들에게도 책임이 있습니다. 그것이 교회 목적이고 믿음의 목적이기 때문에 그 책임을 지지 않을 수 없습니다. 바울은 그것을 방치하고 있는 고린도에 대해서 엄하게 경고하고 가르칠 수밖에 없다라는 것을 호소합니다.

 

우리가 혹시 누군가의 재물을 손괴하면 그 책임을 지고 배상을 해야 합니다. 책임을 져야 합니다. 직장에서 업무의 책임이 어디까지인지 확인하고 책임지지 못하는 일은 하지 않습니다. 물론 우리는 우리의 책임 안에서 일해야 합니다. 그런데 자기 인생에 대해서 책임을 진다는 것은 인생의 길 가운데 만나는 일에 책임을 지는 일입니다. 회피하지 않습니다. 사도 바울의 말은 하나님의 일의 책임은 누가 지는가라는 말입니다. 교회가 교회답게 세워지지 않는 책임은 누가 지는 것이고 선교가 진전되지 않는 책임은 누가 지는 것입니까? 교회가 넘어져 있는 책임은 누가 져야 합니까? 바울은 신앙과 선교의 공동체인 고린도에게 죽어도 같이 죽고 살아도 같이 살자며 그들에게 주어진 책임을 권면하고 호소합니다. 「내가 정죄하려고 이 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이전에 말하였거니와 너희로 우리 마음에 있어 함께 죽고 함께 살게 하고자 함이라 3」

https://www.youtube.com/watch?v=uOUpjKfqQOY

43개의 댓글

  1. canadian pharmacy 1 internet online drugstore [url=https://canadapharmast.com/#]canadian medications[/url] canadian pharmacy india

  2. canadian pharmacy meds review [url=http://canadapharmast.com/#]prescription drugs canada buy online[/url] best canadian pharmacy to order from

  3. safe reliable canadian pharmacy [url=https://canadapharmast.online/#]canada pharmacy online[/url] canada pharmacy online

답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Pos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