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

마태1장 1~17
1:1 아브라함과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라
1:2 아브라함이 이삭을 낳고 이삭은 야곱을 낳고 야곱은 유다와 그의 형제를 낳고
1:3 유다는 다말에게서 베레스와 세라를 낳고 베레스는 헤스론을 낳고 헤스론은 람을 낳고
1:4 람은 아미나답을 낳고 아미나답은 나손을 낳고 나손은 살몬을 낳고
1:5 살몬은 라합에게서 보아스를 낳고 보아스는 룻에게서 오벳을 낳고 오벳은 이새를 낳고
1:6 이새는 다윗왕을 낳으니라 다윗은 우리야의 아내에게서 솔로몬을 낳고
1:7 솔로몬은 르호보암을 낳고 르호보암은 아비야를 낳고 아비야는 아사를 낳고
1:8 아사는 여호사밧을 낳고 여호사밧은 요람을 낳고 요람은 웃시야를 낳고
1:9 웃시야는 요담을 낳고 요담은 아하스를 낳고 아하스는 히스기야를 낳고
1:10 히스기야는 므낫세를 낳고 므낫세는 아몬을 낳고 아몬은 요시야를 낳고
1:11 바벨론으로 이거할 때에 요시야는 여고냐와 그의 형제를 낳으니라
1:12 바벨론으로 이거한 후에 여고냐는 스알디엘을 낳고 스알디엘은 스룹바벨을 낳고
1:13 스룹바벨은 아비훗을 낳고 아비훗은 엘리아김을 낳고 엘리아김은 아소르를 낳고
1:14 아소르는 사독을 낳고 사독은 아킴를 낳고 아킴은 엘리웃을 낳고
1:15 엘리웃은 엘르아살을 낳고 엘르아살은 맛단을 낳고 맛단은 야곱을 낳고
1:16 야곱은 마리아의 남편 요셉을 낳았으니 마리아에게서 그리스도라 칭하는 예수가 나시니라
1:17 그런즉 모든 대 수가 아브라함부터 다윗까지 열 네 대요 다윗 부터 바벨론으로 이거할 때까지 열 네 대요 바벨론으로 이거 한후부터 그리스도까지 열 네 대러라

 

마태복음은 유대인을 위해서 쓰여졌고 그 주제는 유대인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고 또한 기다리고 있는 메시아의 도래를 성취한다는 관점에서 기술하고 있습니다. 1장 시작에서부터 계보가 나오는데 마태는 이것을 읽을 유대인들이 이미 주지하고 있는 이스라엘의 역사 위에 예수님을 연관시키고 있는 것입니다.

 

먼저 계보의 처음은 아브라함입니다. 그리고 계보를 읽어가다 보면 굵직한 전기를 맞이하는 것이 다윗왕과 바벨론 포로 사건이라는 이스라엘 왕조의 시작과 끝입니다. 마태는 예수님이 이스라엘 역사를 통해 아브라함과 다윗에게 약속하신 것을 성취하고 있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계보 끝에 예수가 등장하지만 사실 이것은 조상이 누군인지를 거슬러 올라간다는 의미보다 이 전환점을 통해서 또다시 시작할 새로운 역사를 말하고 있는 것이기도 합니다. 인류의 역사는 아브라함보다 다윗보다 바벨론 보다 2021년 전 예수 탄생에서 더 큰 전환점을 맞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보다 더 큰 역사적 사건은 없었습니다.

 

마태의 계보에는 뿌리 깊은 선민의식을 가진 유대인이라도 거부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 즉 다말과 라합과 룻과 우리야의 아내가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정통성이 없는 이른바 이방 출신의 여인들입니다. 다말과 라합은 가나안 족속이었고 룻은 모압 출신입니다. 우리아가 헷 족속 출신이니 그의 아내 밧세바도 이방출신일 가능성이 큽니다.

 

그리고 이들은 모두 율법적 의미에서 중대한 흠이 있습니다. 수치스러운 삶을 산 사람들입니다. 다말은 시아버지와 성관계를 했고 라합은 창녀였고 룻은 재혼을 하였고 우리야의 아내는 간음하였습니다. 마태는 역대 왕들의 이름은 뺏지만 이들의 이름을 기록하면서 그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할머니임을 상기시킵니다.

 

그것은 유대인이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었지만 선민의식의 자부심에 빠진 사람들에게 결코 반가운 이야기는 아니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마태의 족보에는 두 가지 강력한 메세지를 담고 있습니다. 예수가 이스라엘의 약속대로 오신 메시아라는 것과 메시아는 이스라엘이라는 민족의 해방을 위해서 오신 것이 아니라 온 인류의 구원을 위해 오셨다는 복음의 메시지입니다. 그 구원에 들어갈 자격은 가장 아래로까지 내려갑니다. 이방에까지 그리고 수치와 굴욕에까지 구원이 미칠 것입니다. 기독교가 가져야 할 자부심은 명예 의식이 아니라 수치 가운데 오신 예수님의 사랑을 받은 은혜 의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