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

마태2장 1~12
2:1 헤롯왕 때에 예수께서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시매 동방으로부터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말하되
2:2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계시뇨 우리가 동방에서 그의 별을 보고 그에게 경배하러 왔노라 하니
2:3 헤롯왕과 온 예루살렘이 듣고 소동한지라
2:4 왕이 모든 대제사장과 백성의 서기관들을 모아 그리스도가 어디서 나겠느뇨 물으니
2:5 가로되 유대 베들레헴이오니 이는 선지자로 이렇게 기록된바
2:6 또 유대 땅 베들레헴아 너는 유대 고을 중에 가장 작지 아니하도다 네게서 한 다스리는 자가 나와서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리라 하였음이니이다
2:7 이에 헤롯이 가만히 박사들을 불러 별이 나타난 때를 자세히 묻고
2:8 베들레헴으로 보내며 이르되 가서 아기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고 찾거든 내게 고하여 나도 가서 그에게 경배하게 하라
2:9 박사들이 왕의 말을 듣고 갈쌔 동방에서 보던 그 별이 문득 앞서 인도하여 가다가 아기 있는 곳 위에 머물러 섰는지라
2:10 저희가 별을 보고 가장 크게 기뻐하고 기뻐하더라
2:11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 모친 마리아의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2:12 꿈에 헤롯에게로 돌아가지 말라 지시하심을 받아 다른 길로 고국에 돌아가니라

 

동방박사는 세 명일 것이라고 추측하지만 헨리 반 다이크가 쓴 소설 중에는 『네 번째 동방박사』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네 번째 동방박사의 이름은 아르타반이고 직업은 의사였습니다. 화재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별을 연구하다가 메시아의 별을 보고 경배하기로 결심합니다. 예물로 사파이어, 루비 그리고 진주를 준비했습니다.

 

출발하는 날 아르타반은 길에서 죽어가는 한 노인을 만났습니다. 그 노인을 돌보며 임종을 지켜주다가 약속시간에 늦어버렸습니다. 아르타반은 사파이어를 팔아 낙타를 사서 개인 출발을 합니다. 베들레헴에 도착했을 때, 이미 예수님은 태어났고 세 동방박사는 경배를 드린 후였습니다.

 

아르타반은 예수님을 만나지 못했고 이집트로 피난 가는 아기 예수님을 스쳐 지나가 버립니다. 그 길에서 헤롯의 군사들이 유아 학살을 하는 것을 보고 루비를 꺼내어 뇌물로 주어 엄마와 아기들을 구해주었습니다.

 

마지막 남은 진주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었고 아픈 사람을 치료하며 그곳에서 20년을 머무릅니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이 고칠 수 없었던 눈먼 소년이 예루살렘에서 예수님을 만났고 자신의 눈을 뜨게 해 주셨다고 와서 외쳤습니다.

 

아르타반은 동행했던 노예를 풀어주고 예수님을 만나기 위해 다시 떠납니다. 최후의 만찬을 하신 집에 찾아갔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없었습니다. 겟세마네 동산으로 찾아갔습니다. 베드로 혼자 울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를 지고 골고다 언덕을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늙고 병든 아르타반이 쓰러져 사경을 헤맬 때 부활하신 예수님이 나타나셨습니다. 드디어 예수님을 만났습니다. 아르타반은 예수님에게 말했습니다. 「죄송합니다. 경배드려야 하는데 이제 아무것도 드릴 것이 없습니다. 」

 

그때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네가 준 예물을 모두 다 받았노라. 죽어가던 히브리 노인을 돌보아준 것, 베들레헴의 아기와 어미니들을 죽음에서 구해 준 것, 가난한 마을 병든 사람들을 도와준 것, 노예를 자유의 몸으로 풀어 준 것, 그리고 고향 친구의 외동딸을 구해 준 것이 그것이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아르타반은 그 말을 들으며 죽습니다. 소설을 쓴 헨리 반 다이크는 목사였습니다. 네 번째 동방박사의 경배는 삶 전체로 드린 경배였고 그 삶은 하나님이 받으신 예물이었습니다. 아르타반은 기어이 메시아를 경배했습니다. 이 이야기가 허구로만 들리지 않는 것은 아르타반의 삶이 예수님의 삶과 많이 닮았기 때문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