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

사도행전 4장 13~22
4:13 저희가 베드로와 요한이 기탄없이 말함을 보고 그 본래 학문 없는 범인으로 알았다가 이상히 여기며 또 그 전에 예수와 함께 있던 줄도 알고
4:14 또 병 나은 사람이 그들과 함께 섰는 것을 보고 힐난할 말이 없는지라
4:15 명하여 공회에서 나가라 하고 서로 의논하여 가로되
4:16 이 사람들을 어떻게 할꼬 저희로 인하여 유명한 표적 나타난 것이 예루살렘에 사는 모든 사람에게 알려졌으니 우리도 부인할 수 없는지라
4:17 이것이 민간에 더 퍼지지 못하게 저희를 위협하여 이 후에는 이 이름으로 아무 사람에게도 말하지 말게 하자 하고
4:18 그들을 불러 경계하여 도무지 예수의 이름으로 말하지도 말고 가르치지도 말라 하니
4:19 베드로와 요한이 대답하여 가로되 하나님 앞에서 너희 말 듣는 것이 하나님 말씀 듣는 것보다 옳은가 판단하라
4:20 우리는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아니할 수 없다 하니
4:21 관원들이 백성을 인하여 저희를 어떻게 벌할 도리를 찾지 못하고 다시 위협하여 놓아 주었으니 이는 모든 사람이 그 된 일을 보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림이러라
4:22 이 표적으로 병 나은 사람은 사십 여 세나 되었더라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은 하나님이 하신 일을 보아도 믿지 않습니다. 어떤 것의 결과로 안 믿는 것이 아니고 안 믿는 것이 원래 목적이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믿고 싶은 것을 믿을 뿐입니다. 기적을 보아도 기적의 원인을 생각하지 않고 현상을 부정하기에 급급합니다. 유대 종교는 베드로에게 전도하지 말라고 경고합니다. 「예수의 이름으로 말하지도 말고 가르치지도 말라 하니 18」 어떻게 해서 병자가 나았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습니다.

 

전도하지 말라는 겁박에 베드로는 말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경하게 저항합니다. 「우리는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아니할 수 없다 20」 하나님이 전도하라고 하시는데 당신들이 전도하지 말라는 말을 나는 따를 수가 없다고 합니다. 베드로의 발언이 조마조마합니다. 요구조건을 들어주고 일단 위기에서 벗어나면 좋을 텐데 베드로는 그들에게 한 마디도 지지 않습니다. 두렵지 않은가 봅니다. 예전의 베드로가 아닙니다.

 

베드로가 보고 들은 것을 기름이라고 한다면 성령의 오심은 그 기름에 불을 붙이는 격입니다. 베드로만의 경험은 아닙니다. 저도 본 것이 있고 들은 것이 있고 읽은 것이 있고 배운 것이 있고 깨달은 것이 있습니다. 그것에 성령이 불을 붙여주시면 세상에 대해서 당당하고 명료하게 전할 수 있을 것입니다. 내가 읽었고 내가 들었고 내가 만났던 예수 그리스도를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세상을 향하여 복음을 말하는 성령의 사람이 되기를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