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

사무엘상 15:24~35
15:24 사울이 사무엘에게 이르되 내가 범죄하였나이다 내가 여호와의 명령과 당신의 말씀을 어긴 것은 내가 백성을 두려워하여 그 말을 청종하였음이니이다
15:25 청하오니 지금 내 죄를 사하고 나와 함께 돌아가서 나로 여호와께 경배하게 하소서
15:26 사무엘이 사울에게 이르되 나는 왕과 함께 돌아가지 아니하리니 이는 왕이 여호와의 말씀을 버렸으므로 여호와께서 왕을 버려 이스라엘 왕이 되지 못하게 하셨음이니이다 하고
15:27 사무엘이 가려고 돌이킬 때에 사울이 그의 겉옷자락을 붙잡으매 찢어진지라
15:28 사무엘이 그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오늘 이스라엘 나라를 왕에게서 떼어서 왕보다 나은 왕의 이웃에게 주셨나이다
15:29 이스라엘의 지존자는 거짓이나 변개함이 없으시니 그는 사람이 아니시므로 결코 변개치 않으심이니이다
15:30 사울이 가로되 내가 범죄하였을지라도 청하옵나니 내 백성의 장로들의 앞과 이스라엘의 앞에서 나를 높이사 나와 함께 돌아가서 나로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경배하게 하소서
15:31 이에 사무엘이 돌이켜 사울을 따라가매 사울이 여호와께 경배하니라
15:32 사무엘이 가로되 너희는 아말렉 사람의 왕 아각을 내게로 이끌어오라 하였더니 아각이 즐거이 오며 가로되 진실로 사망의 괴로움이 지났도다 하니라
15:33 사무엘이 가로되 네 칼이 여인들로 무자케 한 것같이 여인 중 네 어미가 무자하리라 하고 그가 길갈에서 여호와 앞에서 아각을 찍어 쪼개니라
15:34 이에 사무엘은 라마로 가고 사울은 사울 기브아 본집으로 올라가니라
15:35 사무엘이 죽는 날까지 사울을 다시 가서 보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그가 사울을 위하여 슬퍼함이었고 여호와께서는 사울로 이스라엘왕 삼으신 것을 후회하셨더라

 

24절에서 사울은 사무엘에게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은 것이 백성들을 의식하였던 실수라고 고백하면서 용서를 구하지만 잠시를 견디지 못하고 30절에서 그 고질병은 다시 도집니다. 「사울이 가로되 내가 범죄하였을지라도 청하옵나니 내 백성의 장로들의 앞과 이스라엘의 앞에서 나를 높이사 나와 함께 돌아가서 나로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 경배하게 하소서 30」 백성을 내 것이라고 말하고 사무엘에게 당신의 하나님이라고 말합니다.「하나님 여호와께 경배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고 「내 백성의 장로들의 앞과 이스라엘의 앞에서 나를 높이사」가 목적입니다.

 

사무엘은 사울이 하나님의 말씀을 버렸으므로 하나님이 사울을 버렸다고 했습니다.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을 버리면 하나님이 그 사람을 버리시는 것이 아니고 말씀을 버리면 사명도 책임도 제정신도 버리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아무도 아웃시키지 않아도 혼자 스스로 아웃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버리는 이유는 오직 한 가지입니다. 백성들을 위해서도 아니고 백성들 때문도 아니고 자기를 위해서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을 받지 않는 유일한 이유는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싶어서이고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도 그것을 지키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을 버리는 이유도 자기 자신을 위해서입니다. 그것이 사울이 걸었던 길입니다. 그러나 자기를 위한 길은 곧 자기를 망하게 하는 길이었습니다.

 

사무엘은 아말렉 왕 아각를 끌고 나와 죽입니다. 하나님이 진멸하라고 명령하셨는데 사울은 생포하여 와서 자신의 업적으로 전시하고 있었습니다. 사무엘은 그것을 자랑하고 있는 사울에 대한 분노와 이스라엘을 유린했던 원수 아각에 대한 분노로 그를 찍어 쪼갭니다. 잔혹해 보이지만 그로 인해 사무엘의 분노를 잘 알 것 같습니다. 온갖 감투와 명예와 껍데기를 늘어두고 자신이 주목받지 못해서 안달이 나 있는 이 시대의 사울들이 전시해 둔 아각도 끌어내어 찍어 쪼개야 합니다. 성공을 추구하는 것이 두렵습니다. 그것은 이기적인 이유입니다. 겸손이 성공을 이기지 못하면 성공이 저주가 될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없으면 괴물이 되기 전에 무대에서 빨리 내려가야 합니다. 아각은 단호하게 찍어 쪼개는 것이 맞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