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

신명기1:19-33
1:19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명하신 대로 우리가 호렙산에서 발행하여 너희의 본바 크고 두려운 광야를 지나 아모리 족속 산지 길로 가데스바네아에 이른 때에
신01:20 내가 너희에게 이르기를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주신 아모리 족속의 산지에 너희가 이르렀나니
1:21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땅을 너희 앞에 두셨은즉 너희 열조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이르신 대로 올라가서 얻으라 두려워 말라 주저하지 말라 한즉
1:22 너희가 다 내 앞으로 나아와 말하기를 우리가 사람을 우리 앞서 보내어 우리를 위하여 그 땅을 정탐하고 어느 길로 올라가야 할것과 어느 성읍으로 들어가야 할 것을 우리에게 회보케 하자 하기에
1:23 내가 그 말을 선히 여겨 너희 중에서 매 지파에 한 사람씩 열둘을 택하매
1:24 그들이 앞으로 가서 산지에 올라 에스골 골짜기에 이르러 그 곳을 정탐하고
1:25 그 땅의 과실을 손에 가지고 우리에게로 돌아와서 우리에게 회보하여 이르되 우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땅이 좋더라 하였느니라
1:26 그러나 너희가 올라 가기를 즐겨 아니하고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명을 거역하여
1:27 장막 중에서 원망하여 이르기를 여호와께서 우리를 미워하시는고로 아모리 족속의 손에 붙여 멸하시려고 우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셨도다
1:28 우리가 어디로 갈꼬 우리의 형제들이 우리로 낙심케 하여 말하기를 그 백성은 우리보다 장대하며 그 성읍은 크고 성곽은 하늘에 닿았으며 우리가 또 거기서 아낙 자손을 보았노라 하는도다 하기로
1:29 내가 너희에게 말하기를 그들을 무서워 말라 두려워 하지 말라
1:30 너희 앞서 행하시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서 애굽에서 너희를 위하여 너희 목전에서 모든 일을 행하신 것 같이 이제도 너희를 위하여 싸우실 것이며
1:31 광야에서도 너희가 당하였거니와 사람이 자기 아들을 안음같이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의 행로 중에 너희를 안으사 이곳까지 이르게 하셨느니라 하나
1:32 이 일에 너희가 너희 하나님 여호와를 믿지 아니하였도다
1:33 그는 너희 앞서 행하시며 장막 칠 곳을 찾으시고 밤에는 불로, 낮에는 구름으로 너희의 행할 길을 지시하신 자니라

모세는 이스라엘이 아모리 족속의 산지에 이르자 「올라가서 얻으라 두려워 말라 주저하지 말라」 는 말로 백성들을 다그쳤습니다.

 

모세의 명령이기도 하지만 소급하면 이미 하나님의 약속이기도 합니다. 하나님이 주신 것을 받기 위해서는 올라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모세가 주저하지 말라고 다그친 것은 백성들이 머뭇거리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정탐의 결과가 긍정과 부정이 엇갈리면서 백성들의 장막 안에 들어가서 불안과 불평을 늘어놓았습니다.

 

장막 안에서의 은밀하고 개인적인 언어를 하나님은 아십니다. 모세는 불안이 바이러스처럼 번져가고 있는 이스라엘에게 적과 상황을 보지 말고 하나님을 바라보라고 독려합니다.

 

마치「사람이 자기 아들을 안음같이 하나님이 너희의 행로 중에 너희를 안으사 이곳까지 이르게 하셨지 않느냐」고 하나님이 이미 보여주신 그 구원의 역사를 상기시킵니다. 부모에게 안긴 아기는 참으로 안전하지 않겠습니까?

 

출애굽기 19장에는 하나님이 독수리 날개로 업어서 그 백성을 인도하셨다는 말씀이 있습니다. 사람이 독수리 날개에 업히는 것이 아니라 그의 백성을 독수리 새끼에 비유하고 하나님을 독수리에 비유한 것입니다.

 

「내가 애굽 사람에게 어떻게 행하였음과 내가 어떻게 독수리 날개로 너희를 업어 내게로 인도하였음을 너희가 보았느니라」

 

새끼는 어느 것이나 다 약합니다. 어미 독수리는 새끼에게 안락한 둥지와 먹이를 제공합니다. 독수리는 높은 곳에 둥지를 치기 때문에 아직 날 수 없는 새끼가 둥지에서 떨어지면 위험합니다.

 

그런데 어미 독수리는 때가 되면 새끼를 둥지 밖으로 밀어 낭떠러지 밑으로 떨어뜨립니다. 새도 경험이 있어야 날 수 있겠지만 그전에 날아보려고 애써 보지 않으면 제아무리 새라고 하여도 날 수 없을 것입니다.

 

새끼는 둥지에서 밀려나 마치 펴지지 않는 낙하산처럼 버려지는 것처럼 수직으로 하강합니다. 그러나 여린 새끼 독수리가 딱딱한 땅에 닿기 전에 어미 독수리가 원을 그리며 나타나 그 넓은 날개를 펴고 새끼를 받아 다시 창공을 향해 비상합니다.

 

신명기 32장은 출애굽기보다 이것을 더 리얼하게 묘사했습니다. 「독수리가 그 보금자리를 어지럽게 하며 그 새끼 위에 너풀거리며 그 날개를 펴서 새끼를 받으며 그 날개 위에 그것을 업는것같이 여호와께서 홀로 그들을 인도하셨고 함께 한 다른 신이 없었도다」 신명기 32:11-12

 

떨어질 때는 마치 모든 것이 끝난 것만 같겠지만 안 죽고 살아 있습니다. 운이 좋아서 산 것이 아니고 시간이 지나서 산 것이 아니고 그 날개가 나를 업어 살려 주셨기 때문입니다.

 

둥지로 들어온 새끼는 다시 현실에서 나태해지겠지만 어미 새는 또 비집고 들어와 새끼를 세상 가운데로 밀어냅니다. 어미 새의 요구는 두 가지입니다. 날개를 펴고 날아보라는 것과 아직 날지 못할지라도 두려워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죽을 것 같이 추락하다가 정신을 차려보면 하나님의 날개 위에 올라타 있었습니다. 하나님이 광야에서 이스라엘을 그렇게 기르셨다는 것입니다.

 

잠언 16장 5절에 무릇 마음이 교만한 자를 여호와께서 미워하시나니 피차 손을 잡을지라도 벌을 면치 못하리라 오늘 아침 기도 시간의 말씀입니다.

 

인생을 의지해보지만 모든 인생은 바람이 불면 풀처럼 드러눕습니다. 하나님을 의지하십시오. 하나님은 말씀으로 약속하신 것을 지키시는 분이시어서 환란 날의 두려움에도 의지할 수 있는 분입니다.

 

위험은 하나님이 올라가라고 하시는 땅으로 올라가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약속 밖에서 안락하게 하루를 소비하는 것이 위험입니다.

 

담대해서가 아니라 겁이 많기 때문에 하나님을 믿고 올라가지 않을 수 없습니다. 오직 믿을 것은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올라가라고 하실 때 올라가면 이길 것입니다. 그분의 날개 안에서 내 영혼은 안전합니다.

 

답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Post comment